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가을야구 노리는 ‘괴물’… “가치를 증명하라”

  • ju111net手机版
  • 2019-04-15
  • 498人已阅读
简介류현진시즌7승…평균자책1점대마감/부상딛고평균자책점1.97기록/최근호투로‘빅게임피처’각인/올시즌이끝나면FA자격얻어/부상경
류현진 시즌 7승… 평균자책 1점대 마감 / 부상 딛고 평균자책점 1.97 기록 / 최근 호투로 ‘빅게임 피처’ 각인 / 올 시즌이 끝나면 FA 자격 얻어 / 부상경력 등 내구성 우려 걸림돌 / 포스트시즌 맹활약 땐 대박 기대 / 강정호, 복귀 후 2경기 연속 안타류현진(31·LA 다저스·사진)이 2006년 KBO리그에 데뷔해 돌풍과 함께 신인상과 최우수선수상(MVP)을 동시석권하며 얻은 별명이 ‘괴물’이었다. ‘괴물’의 본능은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2년 연속 14승을 거두며 제대로 발휘됐다.하지만 영웅에게는 위기가 찾아오기 마련이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로 1년을 쉬었고 이듬해에도 단 1경기 등판에 그쳤다. 그리고 복귀한 2017년에는 5승(9패)에 그쳤다. 특히 소속팀 다저스가 월드시리즈까지 가을야구에 몰두할 동안 류현진은 예비 엔트리로 선수단과 동행했을 뿐 경기에 나가지 못하며 치어리더 역할에 만족해야 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류현진을 바라보는 불안한 시선은 존재한다. 부상경력으로 인한 내구성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결국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에서 호투를 이어가며 큰 경기에 강한 ‘빅게임 피처’라는 인식을 심어준다면 지난해 아쉬움을 털어내는 것과 FA 대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사냥할 절호의 기회다. 한편 우여곡절 끝에 지난 29일 빅리그에 복귀한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안타로 녹슬지 않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29일 726일 만의 복귀전이었던 신시내티 레즈전에 7회 대타로 나서 좌전안타를 날린 강정호는 30일 신시내티전에서는 5번 3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015년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맺은 강정호는 올해로 4년계약이 끝나 2019시즌에는 구단이 1년 계약 연장 선택권을 갖고 있다. 강정호의 타격재능을 두고 피츠버그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세계일보

文章评论

Top